[U20월드컵] 김보경·이진현 "결승 진출은 역사적…자랑스러워"

  • 조회 447
  • 추천 0
  • 06.12 14:00
울산-포항 동해안더비 미디어데이서 후배들 결승행 의미 부여
김보경, 2009년 대회 8강행 주역…이진현은 2017년 대회 16강 멤버
동해안 더비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한 울산의 김보경
동해안 더비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한 울산의 김보경[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 참가했던 선배들이 올해 폴란드 U-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오른 후배 태극전사들에 대한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호주, 이란과 6월 A매치(축구대표팀간 경기)를 위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에 나란히 소집됐던 김보경(30·울산)과 이진현(21·포항)은 12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동해안 더비' 기자회견에 나란히 참석했다.

취재진은 두 선수에게 울산-포항 간 라이벌 대결 못지않게 U-20 월드컵 선배로서 이날 새벽 결승 진출 쾌거를 이룬 후배들에 대한 질문을 빼놓지 않았다.

김보경은 홍명보 현 대한축구협회 전무가 지휘봉을 잡았던 2009년 이집트 대회 때 8강 진출에 앞장섰던 주역이다.

당시 김보경은 '차세대 박지성'으로 불리며 홍명보식 축구의 중심축 역할을 했다.

이진현은 신태용 전 대표팀 감독이 사령탑을 맡았던 2017년 한국 대회 때 이승우(엘라스 베로나), 백승호(지로나) 등과 함께 한국의 16강 진출을 견인했다.

동해안더비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한 포항의 이진현
동해안더비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한 포항의 이진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진현은 후배들의 U-20 월드컵 결승 진출에 대해 "역사적인 일이고, 한국 축구 팬의 입장에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축구대표팀 안에서도 20세 후배들이 자랑스럽다고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 안에서 뛰어봤기 때문에 어려운 자리라고 생각한다"며 후배들을 대견스러워했다.

김보경 역시 "20세 선수들이 이렇게 잘해줄 줄 몰랐다"면서 "(성인) 대표팀에 좋은 어린 선수들이 많고, 20세 대표팀에도 A대표팀에 올 선수들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보경은 이어 "20세 대표팀 선수들이 놀라운 건 한 경기 한 경기를 할수록 강해진다는 것"이라면서 "예선 때 잘한다고 생각했는데 우승이 아니면 실패라고 생각하는 등 목표 의식이 강하고 원팀이다. 잘하고 있고 마지막 경기도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도훈 울산 감독은 울산 소속으로 아산에 임대된 U-20 대표팀의 골잡이 오세훈에 대해 "자기 능력을 최대한 발휘하고 있다. 좋은 신체 조건을 가지고 있고 슈팅도 강력하다"면서 "지금 오세훈 선수가 같은 나이 때의 나보다 월등하게 잘하고 있다"고 칭찬했다.

김 감독은 이어 "오세훈 선수가 우리 팀에서 많이 뛰지 못했지만 구단과 의논해 더 많은 경기를 한다면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해 임대를 보냈다"면서 "아산에서 열심히 했고, (U-20) 월드컵에서 좋은 활약을 했다. 하려는 의지가 잘 나타났다. 축하하고 가슴 뿌듯하게 생각한다"며 흐뭇해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12:21 송고

Hot
노리치의 마르코 스티퍼만과 볼 다투는 기성용

인기 기성용, 시즌 첫 선발 출격…뉴캐슬은 승격팀 노리치에 완패

댓글 0 | 조회 398
노리치 푸키, 해트트릭 폭발…프리미어리그 2경기서 4골 노리치의 마르코 스티퍼만과 볼 다투는 기성용[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9-2020 잉글랜드 … 더보기
Hot
프라이부르크와 마인츠의 경기 모습

인기 &apos;권창훈 벤치&apos; 프라이부르크, 개막전에서 마인츠 3-0 완파

댓글 0 | 조회 480
경기 막판 3골 몰아치며 신바람…정우영·지동원은 명단 제외 프라이부르크와 마인츠의 경기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권창훈과 정우영이 소속된 독일 프로… 더보기
Hot
kt 승리

인기 kt, KIA 허술한 계투작전 틈타 연장 10회 결승점(종합)

댓글 0 | 조회 149
NC 3연패 탈출…두산, 2위 키움 0.5경기 차 추격 kt 승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신창용 기자 = kt wiz가 KIA 타이거즈를 5경기 차로 밀어내… 더보기
Hot
역투하는 신정락

인기 &apos;이적 첫승&apos; 신정락 "송은범 선배가 자극이 되긴 했죠"

댓글 0 | 조회 453
키움전에서 구원 등판해 4⅔이닝 1실점 호투 역투하는 신정락[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사이드암 투수 신정락(32)이 한화 이글스가 그를 선택한 이유를 …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광주전적] kt 4-3 KIA

댓글 0 | 조회 384
▲ 광주전적(17일) k t 001 001 010 1 - 4 KIA 000 300 000 0 - 3 △ 승리투수 = 이대은(4승 2패 12세이브) △ 세이브투수 = 주권(5승 2패… 더보기
Hot
역투하는 백정현

인기 삼성 백정현, LG에 1천47일만에 승리…LG 켈리는 12패째

댓글 0 | 조회 367
역투하는 백정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삼성 라이온즈 왼손 투수 백정현이 1천47일 만에 LG 트윈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백정현은 17일 대구 …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대구전적] 삼성 7-2 LG

댓글 0 | 조회 336
▲ 대구전적(17일) L G 010 000 001 - 2 삼성 202 000 03X - 7 △ 승리투수 = 백정현(5승 9패) △ 패전투수 = 켈리(10승 12패) △ 홈런 = 유… 더보기
Hot
키움전에서 역투하는 한화 신정락

인기 &apos;신정락 이적 후 첫 승리&apos; 한화, 키움 제물로 2연승

댓글 0 | 조회 331
0.5경기 차로 9위 롯데 추격 키움전에서 역투하는 한화 신정락[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화 이글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제물로 2연승을 달리며 탈꼴찌 …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고척전적] 한화 8-4 키움

댓글 0 | 조회 211
▲ 고척전적(17일) 한화 600 020 000 - 8 키움 211 000 000 - 4 △ 승리투수 = 신정락(2승 1패) △ 패전투수 = 요키시(9승 7패) △ 홈런 = 최재훈… 더보기
Hot
역투하는 NC 좌완 프리드릭

인기 프리드릭 완벽투+김성욱 만루포…NC, 3연패 탈출

댓글 0 | 조회 381
역투하는 NC 좌완 프리드릭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5위 수성에 비상이 걸린 NC 다이노스가 모처럼 공수의 완벽 조화로 3연패 사슬을 끊…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9-0 SK

댓글 0 | 조회 304
▲ 창원전적(17일) S K 000 000 000 - 0 N C 610 002 00X - 9 △ 승리투수 = 프리드릭(5승 1패) △ 패전투수 = 박종훈(7승 8패) △ 홈런 = … 더보기
Hot
환호하는 대구 관중

인기 프로축구 &apos;흥행 대박&apos;…26라운드 만에 작년 관중 추월

댓글 0 | 조회 442
K리그1 154경기 만에 누적 관중 125만575명 동원 환호하는 대구 관중(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울산현대 축구단의 경기에서… 더보기
Hot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 선수들

인기 &apos;타가트 해트트릭&apos; 수원, 강원 3-1로 꺾고 8월 첫승 신고(종합)

댓글 0 | 조회 111
성남은 문상윤 결승 골로 FC서울 1-0으로 제압…대구는 경남에 1-0승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더보기
Hot

인기 [프로축구 대구전적] 대구 1-0 경남

댓글 0 | 조회 300
◇ 17일 전적(DGB대구은행파크) 대구FC 1(1-0 0-0)0 경남FC △ 득점 = 정태욱①(전2분·대구) (서울=연합뉴스) 2019/08/17 21:24 송고
Hot
득점 후 기뻐하는 광주FC의 이으뜸

인기 광주, 이으뜸 환상 프리킥 동점골로 부산과 1-1 무승부

댓글 0 | 조회 312
호물로에 선제골 내주고 후반 43분 이으뜸 득점으로 선두 질주안산, 난타전 끝에 박진섭 헤딩 결승골로 수원 3-2로 제압 득점 후 기뻐하는 광주FC의 이으뜸[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