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월드컵] '멕시코 4강' 박종환·신연호 "내친김에 우승해달라"

  • 조회 260
  • 추천 0
  • 06.12 16:00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대회 때 감독-선수로 4강 신화 합작
"결승에 오를 자격 충분하다…우승할 수 있는 실력 갖췄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4강 신화를 지휘한 박종환 전 감독(왼쪽)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4강 신화를 지휘한 박종환 전 감독(왼쪽) (서울=연합뉴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현 U-20 월드컵)에서 4위에 오른 박종환 대표팀 감독(왼쪽)이 귀국 카퍼레이드를 하며 환영받고 있다. 2019.6.10 [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36년 만에 20세 대회 4강에 진출한 우리 선수들이 결승까지 올라 대선배로서 감개무량합니다. 운이 아니라 실력으로 결승에 올랐기 때문에 충분히 우승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때 대표팀 사령탑과 선수로 한국 축구 4강 진출 신화를 창조했던 박종환(82) 여주세종FC 총감독과 신연호(55) 단국대 감독은 리틀 태극전사들의 결승 진출 쾌거에 축하 인사를 먼저 전했다.

박종환 총감독은 "과감하고 대담한 플레이로 결승 진출이라는 큰일을 해낸 우리 선수들이 자랑스럽다"면서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이 고맙고, 발전된 한국 축구의 모습을 세계에 보여준 것 같아 뿌듯하다"고 감격했다.

1983년 6월 11일 우루과이와 8강 1-1로 맞선 연장 전반 14분 김종부(경남FC 감독)의 크로스를 결승골로 연결하며 4강 진출에 앞장섰던 신연호 감독도 "정말 대단한 일을 해냈다"면서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던 결승 진출 기적을 만들어낸 우리 선수들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박종환 총감독과 신연호 감독은 36년 전에 선배들이 하지 못했던 결승행 꿈을 이룬 만큼 내친김에 우승이라는 새로운 신화를 써달라고 당부했다.

재조명되는 1983년 멕시코 청소년 축구팀
재조명되는 1983년 멕시코 청소년 축구팀(서울=연합뉴스) 폴란드에서 열리고 있는 U-20 월드컵 축구에서 태극전사들이 36년만에 4강에 올랐다. 후배 태극전사들의 선전으로 1983년 멕시코에서 열렸던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현 U-20 월드컵)에서 4위에 오른 '박종환호'에 대한 추억도 다시 회자되고 있다. 사진은 박종환 감독과 선수들의 모습. [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email protected]

박 총감독은 "까다로운 팀(에콰도르)과 겨뤄 4강 관문을 통과했으니 이제는 즐긴다는 생각으로 결승 경기에 나섰으면 좋겠다"면서 "운으로 이긴 게 아니라 실력으로 결승에 오른 만큼 자격이 충분하고 우승할 수 있는 실력도 갖췄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신 감독 역시 "우리 선수들이 기량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결승에 오를 충분한 실력과 자질을 갖췄다"면서 "정상에 오를 좋은 기회이니 마지막 경기에 모든 걸 쏟아부어 우승컵을 들고 귀국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4강 신화 주역인 신연호 단국대 감독
1983년 멕시코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 4강 신화 주역인 신연호 단국대 감독[신연호 감독 제공]

대표팀의 막내임에도 최고의 플레이메이커로 경기를 조율한 이강인(발렌시아)에 대해서도 높게 평가했다.

박 총감독은 "이강인 선수는 아르헨티나의 마라도나 플레이가 떠오를 정도로 신장이 크지 않은 데도 정확한 공간 패스 능력과 공간으로 파고 들어 득점 기회를 만드는 능력이 뛰어나다"면서 "세계적인 선수로 성장할 재목감으로 손색없다"고 말했다.

신 감독도 "1983년 멕시코 대회 때 우리들과 비교해 후배들이 다른 건 기술력에서 훨씬 높은 수준이라는 점"이라면서 "특히 이강인 선수는 축구 기술이 외국 선수들과 견줘도 전혀 밀리지 않을 만큼 탁월한 것 같다"고 칭찬했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6/12 15:24 송고

Hot
노리치의 마르코 스티퍼만과 볼 다투는 기성용

인기 기성용, 시즌 첫 선발 출격…뉴캐슬은 승격팀 노리치에 완패

댓글 0 | 조회 398
노리치 푸키, 해트트릭 폭발…프리미어리그 2경기서 4골 노리치의 마르코 스티퍼만과 볼 다투는 기성용[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9-2020 잉글랜드 … 더보기
Hot
프라이부르크와 마인츠의 경기 모습

인기 &apos;권창훈 벤치&apos; 프라이부르크, 개막전에서 마인츠 3-0 완파

댓글 0 | 조회 480
경기 막판 3골 몰아치며 신바람…정우영·지동원은 명단 제외 프라이부르크와 마인츠의 경기 모습[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권창훈과 정우영이 소속된 독일 프로… 더보기
Hot
kt 승리

인기 kt, KIA 허술한 계투작전 틈타 연장 10회 결승점(종합)

댓글 0 | 조회 149
NC 3연패 탈출…두산, 2위 키움 0.5경기 차 추격 kt 승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신창용 기자 = kt wiz가 KIA 타이거즈를 5경기 차로 밀어내… 더보기
Hot
역투하는 신정락

인기 &apos;이적 첫승&apos; 신정락 "송은범 선배가 자극이 되긴 했죠"

댓글 0 | 조회 453
키움전에서 구원 등판해 4⅔이닝 1실점 호투 역투하는 신정락[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사이드암 투수 신정락(32)이 한화 이글스가 그를 선택한 이유를 …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광주전적] kt 4-3 KIA

댓글 0 | 조회 384
▲ 광주전적(17일) k t 001 001 010 1 - 4 KIA 000 300 000 0 - 3 △ 승리투수 = 이대은(4승 2패 12세이브) △ 세이브투수 = 주권(5승 2패… 더보기
Hot
역투하는 백정현

인기 삼성 백정현, LG에 1천47일만에 승리…LG 켈리는 12패째

댓글 0 | 조회 367
역투하는 백정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삼성 라이온즈 왼손 투수 백정현이 1천47일 만에 LG 트윈스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백정현은 17일 대구 …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대구전적] 삼성 7-2 LG

댓글 0 | 조회 336
▲ 대구전적(17일) L G 010 000 001 - 2 삼성 202 000 03X - 7 △ 승리투수 = 백정현(5승 9패) △ 패전투수 = 켈리(10승 12패) △ 홈런 = 유… 더보기
Hot
키움전에서 역투하는 한화 신정락

인기 &apos;신정락 이적 후 첫 승리&apos; 한화, 키움 제물로 2연승

댓글 0 | 조회 331
0.5경기 차로 9위 롯데 추격 키움전에서 역투하는 한화 신정락[한화 이글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한화 이글스가 키움 히어로즈를 제물로 2연승을 달리며 탈꼴찌 …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고척전적] 한화 8-4 키움

댓글 0 | 조회 211
▲ 고척전적(17일) 한화 600 020 000 - 8 키움 211 000 000 - 4 △ 승리투수 = 신정락(2승 1패) △ 패전투수 = 요키시(9승 7패) △ 홈런 = 최재훈… 더보기
Hot
역투하는 NC 좌완 프리드릭

인기 프리드릭 완벽투+김성욱 만루포…NC, 3연패 탈출

댓글 0 | 조회 381
역투하는 NC 좌완 프리드릭 [NC 다이노스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5위 수성에 비상이 걸린 NC 다이노스가 모처럼 공수의 완벽 조화로 3연패 사슬을 끊… 더보기
Hot

인기 [프로야구 창원전적] NC 9-0 SK

댓글 0 | 조회 304
▲ 창원전적(17일) S K 000 000 000 - 0 N C 610 002 00X - 9 △ 승리투수 = 프리드릭(5승 1패) △ 패전투수 = 박종훈(7승 8패) △ 홈런 = … 더보기
Hot
환호하는 대구 관중

인기 프로축구 &apos;흥행 대박&apos;…26라운드 만에 작년 관중 추월

댓글 0 | 조회 442
K리그1 154경기 만에 누적 관중 125만575명 동원 환호하는 대구 관중(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7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대구FC와 울산현대 축구단의 경기에서… 더보기
Hot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 선수들

인기 &apos;타가트 해트트릭&apos; 수원, 강원 3-1로 꺾고 8월 첫승 신고(종합)

댓글 0 | 조회 111
성남은 문상윤 결승 골로 FC서울 1-0으로 제압…대구는 경남에 1-0승 골 세리머니를 펼치는 수원 선수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프로축구 K리그… 더보기
Hot

인기 [프로축구 대구전적] 대구 1-0 경남

댓글 0 | 조회 300
◇ 17일 전적(DGB대구은행파크) 대구FC 1(1-0 0-0)0 경남FC △ 득점 = 정태욱①(전2분·대구) (서울=연합뉴스) 2019/08/17 21:24 송고
Hot
득점 후 기뻐하는 광주FC의 이으뜸

인기 광주, 이으뜸 환상 프리킥 동점골로 부산과 1-1 무승부

댓글 0 | 조회 312
호물로에 선제골 내주고 후반 43분 이으뜸 득점으로 선두 질주안산, 난타전 끝에 박진섭 헤딩 결승골로 수원 3-2로 제압 득점 후 기뻐하는 광주FC의 이으뜸[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