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한일전 앞둔 벤투 감독 "치열한 일본전, 진지하게 임할 것"

  • 조회 195
  • 추천 0
  • 10.30 12:00
E-1 챔피언십, 해외파 차출 못 해…"새 선수 관찰 계기로 삼을 것"
나란히 앉은 벤투-벨 축구대표팀 감독
나란히 앉은 벤투-벨 축구대표팀 감독(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파울루 벤투 남자축구대표팀 감독(왼쪽)과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킥오프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19.10.30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최송아 기자 = 첫 한일전을 앞둔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진중한 자세로 진지하게 임하겠다"고 말했다.

벤투 감독은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킥오프 기자회견에서 "한일전이 갖는 의미에 대해 잘 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2년마다 열리는 E-1 챔피언십은 국제축구연맹(FIFA)ㆍ아시아축구연맹(AFC) 주관 대회가 아니고 A매치 데이에 열리는 것도 아니어서 해외파 선수를 차출할 수 없다. 대회의 무게감이 떨어지지만, 한일전만큼은 그렇지 않다.

게다가 이번 대회는 반일 감정이 격화된 상황에서 열리기 때문에 한일전은 더 많은 주목을 받을 수밖에 없다.

벤투 감독은 "한일전이 그 어느 경기보다 치열한 라이벌전이라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번 한일전은 우리 팀의 대회 마지막 경기인데, 첫 두 경기를 잘 치르고 마지막 경기까지 잘 준비해서 우리가 원하는 결과를 얻겠다"고 힘줘 말했다.

국내파 선수만으로 나서야 하는 이번 대회는 벤투 감독에게 그동안 써 보지 않은 선수들을 실전에서 관찰할 수 있는 좋은 테스트 무대다.

벤투 감독은 "이번 대회를 새로운 선수를 관찰하는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 같다"면서 "대표팀에 새로 선발되는 선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이 이 대회에서 최근 2회 연속 우승했다. 팬들의 기대치를 잘 알고 있다"면서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프로다운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E-1 챔피언십은 12월 10일부터 18일까지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과 구덕운동장에서 열린다. 남자부는 한국, 일본과 중국, 홍콩이 참가한다.

2003년 시작된 이 대회에서 한국은 통산 4회 우승한 최다 우승국이다.

다음은 벤투 감독과의 일문일답.

-- 대회에 나서는 소감은.

▲ 우리 대표팀이 이 대회에서 큰 족적을 남긴 것으로 안다. 의미와 중요성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이 대회가 FIFA A매치 기간에 열리지 않기 때문에 평소와는 다른 방식으로 선수를 차출해야 한다. 최선을 다해서 대회에 임하고 잘 준비하겠다. 무엇보다 이 대회가 우리 홈에서 열리는 만큼 팬들께서 부산에서 많은 성원 보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다.

-- 부임 후 첫 한일전이다. 한국 팬들은 일본과의 경기를 단순한 축구 한 경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알고 있나.

▲ 한일전 의미를 잘 안다. 그 어떤 경기보다 치열한 라이벌전이라는 것 잘 알고 있다. 대회를 진중한 자세로 진지하게 임하겠다. 한일전은 이번 대회 우리 팀의 마지막 경기인데, 첫 두 경기 잘 치르고 마지막 경기까지 잘 준비해서 대회에서 우리가 원하는 결과 얻도록 하겠다.

-- 이번 대회 목표는.

▲ 우리가 통산 4회 우승했고, 최근 2회 연속 우승했는데, 팬들의 기대치가 얼마나 높은지 잘 안다. 우리가 3회 연속 우승해야 한다는 생각을 많이들 하실 것이다. 우리는 어느 대회 나가든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 다해서 좋은 결과 낼 수 있도록 프로다운 자세로 임하겠다. 이번 대회 계기로 새롭게 다른 선수들 관찰할 계기로 삼을 수 있을 것 같다. 새로 선발되는 선수도 있을 것이다.

-- 중국은 마르첼로 리피 감독이 직접 안 오고 감독대행이 팀을 이끈다고 한다. 선수들도 1진이 오지는 않을 것 같다. 일본도 1진이 오지 않을 것 같다. 이 대회의 위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 우리 팀 일에 집중하는 게 올바르다. 다른 팀이 어떻게 하든 지나치게 신경 쓰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상대 당연히 존중하고 매 경기 치러야 하지만, 우리가 내리는 결정은 우리 팀에만 초점을 맞추고 우리 목표를 위해 내리는 것이다. 리피 감독이 오든 안 오든 나는 대한민국 감독으로서 어떤 대회든 현장에 있을 것이고, 나를 대신해 코치 한 명을 파견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약속드리겠다.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0/30 11:05 송고

Hot

인기 SK 불펜의 &apos;중심&apos; 채병용, 은퇴 선언…코치 연수로 새 출발

댓글 0 | 조회 467
선수 시절 채병용[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에서 투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채병용(37)이 은퇴했다. SK 구단은 30일 "채병용… 더보기
Hot

인기 남자골프에서 가장 어려웠던 홀은 남서울 골프장 16번홀

댓글 0 | 조회 466
우승컵 든 이태희2019년 5월 5일 경기도 성남 남서울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GS칼텍스 매경오픈 최종일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오른 이태희가 우승컵을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더보기
Hot

인기 &apos;3피트 규정&apos; WS에서도 후끈…23년 만에 감독 퇴장

댓글 0 | 조회 344
워싱턴 감독, 비디오 판독 뒤에도 항의하다 퇴장 명령 항의하는 데이브 마르티네스 감독워싱턴 내셔널스 데이브 마르티네스(오른쪽) 감독이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 더보기
Hot

인기 MLB 워싱턴 대포 &apos;쾅!쾅!쾅!&apos;…WS 승부는 7차전으로

댓글 0 | 조회 166
휴스턴 벌랜더 또 패전…WS 통산 7경기 '무승 6패' 홈런 자축하는 이튼(왼쪽)과 소토[UPI=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더보기
Hot

인기 미국 언론 "다저스, 선발진 보강해야…류현진 있든 없든 약해"

댓글 0 | 조회 292
디비전시리즈 지켜보는 류현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미국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시급한 과제는 선발진 보강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 더보기

붐카지노

댓글 0 | 조회 45
붐카지노 붐카지노 온카 인증 보증! 네티즌 투표 1위! 믿음으로 보답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이름난 붐카지노 노무현재단 한국시리즈(KS 목사 대반전으로 리얼돌이 전 펼친다. 여성을… 더보기
Hot

인기 샘 스니드와 필 미컬슨의 &apos;잃어버린&apos; PGA 투어 1승

댓글 0 | 조회 347
스니드, 사후에 1946년 브리티시오픈 우승 인정받아 통산 82승44승의 미컬슨은 2009년 HSBC 챔피언스 우승 인정 못 받아 샘 스니드[PGA 투어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 더보기
Hot

인기 프리미어12서 한국·대만·호주 모두 예선 탈락하면 어떻게 될까

댓글 0 | 조회 375
11월 12∼14일 대만 타이중서 세 팀끼리 도쿄올림픽 티켓 다툼 '완전체' 야구 대표팀 단체 사진 촬영(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 더보기
Hot

인기 이유 없이 동아시안컵 불참 일방 통보한 北…"제재 계획은 없어"

댓글 0 | 조회 210
박용수 EAFF 사무총장, 북한 여자축구 대표팀 불참 배경 등 설명 2017년 일본 지바에서 열린 EAFF E-1 챔피언십 여자부에서 우승한 북한 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더보기
Hot

인기 女축구대표팀 벨 감독 "E-1 챔피언십 3전 전승이 목표"

댓글 0 | 조회 300
"해외파 차출 어려워...국내파 선수들 활약 기대" 질문 답하는 벨 감독(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콜린 벨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 더보기
Now

현재 첫 한일전 앞둔 벤투 감독 "치열한 일본전, 진지하게 임할 것"

댓글 0 | 조회 196
E-1 챔피언십, 해외파 차출 못 해…"새 선수 관찰 계기로 삼을 것" 나란히 앉은 벤투-벨 축구대표팀 감독(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파울루 벤투 남자축구대표팀 감독(왼쪽)… 더보기
Hot

인기 PGA 투어 최고의 &apos;나이스 가이&apos;는 파울러…대니 리 17위

댓글 0 | 조회 270
리키 파울러[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리키 파울러(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고의 '나이스 가이'에 선정됐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 더보기
Hot

인기 선선한 날씨에 골프용품 온라인 매출도 &apos;쑥쑥&apos;

댓글 0 | 조회 524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선선한 날씨에 골프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면서 골프용품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인터파크는 이달 1∼15일 골프용품 매출이 직전 15일 기간보다 24… 더보기
Hot

인기 &apos;한국 야구의 미래&apos; 이정후·강백호, 성인 대표팀서 단짝

댓글 0 | 조회 417
2016년 청소년 대표로 뽑힌 뒤 우정 쌓아 김현수를 바라보는 이정후와 강백호10월 29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야구대표팀 김현수와 강백호(왼쪽), 이정후 등 외야에서… 더보기
Hot

인기 프리미어12 우승하면 &apos;FA 등록일수 최대 80일&apos; 챙긴다(종합)

댓글 0 | 조회 512
포상 포인트에 따라 우승 50일에 올림픽 본선행 추가 30일올림픽 본선 포상금 1억원+대회 우승 상금 17억원 선전 다짐하는 야구 대표팀(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019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