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혜혜는 눈으로 보지 않아도 자신들이 묵어갈

  • 조회 83
  • 추천 0
  • 2019.12.13 13:41
우문혜혜는 눈으로 보지 않아도 자신들이 묵어갈 수 있는 방이 있으리라 생각하고 있었다 부근에서는 보기 드문 커다란 집이었고 언뜻 보아도 수십 칸은 될 것 같았던 것이다
명아가 달려나온 것은 그때였다
주인어른 아가씨가 후원을 같이 써도 괜찮다고 하시는데요
노인의 얼굴이 밝아졌다
안으로 드시지요
노인은 물러서며 위지경덕 일행을 맞이했다 아마도 촌장의 집은 객점이라고 하기보다는 집이 크고 후원이 있었으므로 오고가는 나그네들에게 방을 빌려주고 관원이 시찰을 나오면 모시는 것 같았다
고맙습니다 주인이 아니셨으면 밤이슬을 맞을 뻔했소이다
위지경덕은 머리를 숙여 예의를 표시했다
율문아
노인이 부르자 열대여섯 살 먹은 아이가 뛰어나왔다
하인의 모습이 역력했지만 깨끗한 옷을 입고 있었고 일반 객점의 점소이 같지 않았다
율문이라 불린 아이는 다가와 공손한 모습으로 목을 숙이고 손을 가지런히 모았다
공자를 후원으로 모시고 말은 마구간에 데려다 여물을 주거라 저 말은 한혈보마라는 명마니라 고삐를 묶지 말고 독한 술에 콩을 섞어 주도록 해라
위지경덕은 매우 놀랐다
<a href="https://melona.co.kr/yes/">예스카지노</a>
<a href="https://melona.co.kr/">우리카지노</a>
<a href="https://melona.co.kr/theking/">더킹카지노</a>
<a href="https://melona.co.kr/first/">퍼스트카지노</a>
<a href="https://melona.co.kr/coin/">코인카지노</a>
<a href="https://melona.co.kr/thenine/">더나인카지노</a>